한국의 라틴 아메리카 연구 — 근대성에 대한 다른 관점을 향하여

박수경

(서울대학교)

Ver la versión en español del texto

1. 서론

안녕하세요, 여러분. 먼저 세미나를 개최하고 또 저를 초청해주신 저의 동료 분들께 감사를 표합니다. 번역 없이 여러 언어로 세미나를 진행하는 것은 결코 쉽지 않겠지만 한 번 시도해보도록 하겠습니다.

오늘 주제는 아시아와 라틴 아메리카 사이의 커넥션입니다. 이 주제는 몇 가지 쟁점을 함축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현재 남반구의 커넥션, 그러니까 아시아-아프리카-라틴 아메리카의 커넥션에 대해서 과거에 비해 더욱 많이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처음에는 [논의는] 경제적 영역과 관련되었고, 점차 정치적인 영역과도 관련되었으며, 현재는 학술 영역과 정치적 사회운동 영역 모두와 관련되어 있습니다. 이 주제에 관해서 저는 저의 개인적인 경험과 관찰로부터 출발하여 한국에서 라틴-아메리카 연구의 상황에 집중하려고 합니다. 왜냐하면 이 발표는 제가 라틴-아메리카 전문가가 된 이후로 관찰한 것을 여러분들과 함께 나누는 자리 이상의 것이 되지는 않을 것이기 때문입니다. 여러분의 이해를 돕기 위해서는 제가 오늘 이 자리에서 발표할 견해에 어떻게 도달하게 되었는지 설명하기 위해서 우선 제 자신을 소개해야 할 것 같습니다. 저의 중심 연구주제는 원주민(autochtone) 문제입니다. 저는 이 주제를 역사적으로 탐구했습니다. 저의 박사 논문 제목은 “멕시코에서 민족 주권과 토착 원주민 사이의 연결망”이며 논문에서 저는 1549년, 1812년, 1857년의 역사적 순간에 집중했습니다. 박사 논문을 취득한 이후 저는 한국으로 돌아왔습니다. 현재 저는 대학 안팎에서 라틴 아메리카 사회에 관한 강연을 합니다. 저는 토착민 문제에 관한 저의 연구주제를 계속 수행하고 있지만 현재는 멕시코가 아니라 라틴 아메리카의 다른 지역과 다른 역사적 시대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예를 들면 안데스 지역 원주민 문제 혹은 18세기에 발명된 개념으로서 원주민 문제가 현재 저의 관심사입니다. 그리고 저는 라틴 아메리카의 현재적 정세와 관련해서 대중을 위한 몇 편의 기사를 쓰고 있습니다. 이러한 활동들을 하면서 저는 라틴 아메리카에 대한 한국 사회의 관심이 어떻게 움직이고 이동하는지 주의 깊게 관찰했습니다. 결론을 먼저 말씀드리자면 저는 여기서 주변국이 중심이 되고자 하는 의지 그렇지만 불가피하게 좌절된 의지를 보았습니다. 이러한 맥락에서 한국에서의 탈식민주의적 비판은 학계의 문턱을 넘어서지 못 합니다.

이 발표에서 저는 한국에서 라틴 아메리카 연구의 역사적 유산과 현재적 상황 그리고 그 한계 및 관점들을 연대기적으로 설명해보겠습니다. 라틴 아메리카 연구는 대학의 하위 분과이며 연구자들이 소속되지 않은 지역들에서 나타나는 과정과 역학을 분석하고 연구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는 지역학의 한 분야에 속합니다. 말하자면 지역학 연구는 탐구 대상이 되는 지역의 문제가 그것을 연구하는 연구자의 지역의 문화에는 속하지 않는다는 가설에 기초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의미에서 라틴 아메리카 연구는 지리적∙공간적 배치를 이해하는 데서 출발합니다. 다른 한편으로 지역학 연구는 연구 지역에 관한 지식들을 종합하기 위해 다양한 분과 학문의 방법론들을 취하고 그것들을 결합시킵니다.

이러한 맥락에서, 발표를 더 진행하기 전에, 두 가지 사항을 언급해야 할 필요가 있습니다.

첫째로, 아시아 혹은 라틴 아메리카 같이 하나의 대륙이 연구 대상이 될 때면 각 대륙 내 각 영토들의 특수성은 약화됩니다. 달리 말한다면 남한은 아시아 대륙에 위치한 하나의 국가이지만 저로서는 남한이 어디까지 아시아를 대표할 수 있을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아마 대다수의 경우에 아시아는 중국 혹은 일본과 거의 동일시됩니다. 마찬가지로 라틴 아메리카에 관해 논쟁할 때면 우리의 머릿속에는 특정 나라들이 떠오릅니다. 예컨대 멕시코, 아르헨티나 또는 브라질처럼 경제적으로 충분히 발전된 수준의 대국들 말입니다. 온두라스나 에콰도르, 파라과이를 떠올리는 사람을 무척 적겠지요. [그러나] 우리가 이미 잘 알고 있는 것처럼 라틴 아메리카에는 33개의 국가와 15개의 유럽 해외령이 있습니다. 안데스 국가들과 중부 아메리카 국가 사이에는 역사적으로 거대한 간극이 있으며 어쩌면 이는 코노 수르(Cône Sud)와 멕시코 사이의 간극보다 훨씬 큰 차이일지도 모릅니다. 우리는 이 점에 관해 고찰해보아야 합니다. 그럼에도 현재까지 한국 사회는 라틴 아메리카를 각 지역별로 분석할 준비가 되지 않았습니다. 실제로 라틴 아메리카 연구는 멕시코, 아르헨티나, 브라질, 칠레 같은 몇몇 나라들에만 집중되었습니다. 라틴 아메리카에 대해 말하면서 라틴 아메리카에 대해 말하지 않는 셈입니다. 우리는 우리가 말하고 싶은 몇 개의 나라들에 대해서만 말합니다. 저는 이 점에 유의하면서 제 발표를 전개해 나가겠습니다. [이 발표에서] 한국 사회에서 라틴 아메리카 이해의 경향에 관해 비판하는 것이 저의 바람이기도 합니다.

둘째로, 이 발표가 특정 분야에 초점을 맞추고 있지 않다는 점을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말하자면 저의 관심은 일반 대중부터 대학 연구진에 이르기까지 한국 사회 전반이 라틴 아메리카 대륙을 어떻게 파악하고 해석하는지 아는 것입니다. 이것이 오늘 발표가 이론적 작업 혹은 분석적 작업이 아닌 이유입니다. 이 발표는 한 사회에서의 지식, 이 경우에는, 한국 사회에서 라틴 아메리카에 대한 지식이 아카데미의 지식뿐만 아니라 그와 마찬가지로 습관적이고 일상적이며 상상적인 지식으로부터 형성된다는 가설에 기초합니다. 오히려 과학적 지식의 형성은 한 사회의 습관적인 지각의 영향 아래 있다고 말할 수 있을 것입니다. 이러한 의미에서 한국의 라틴 아메리카는 사회적이고 정치적이며 행정적인 문제들과 무관하지 않습니다.

2. 배경

가능하다면 남한의 라틴 아메리카 연구의 선구자들에 관해 말하는 것으로 시작하고 싶습니다. 한국의 라틴 아메리카 연구는 한국이 하나의 국가로 공고해지고 외교 관계에 집중하기 시작했던 1950년대와 1960년대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이러한 맥락에서 한국외국어대학교에서 스페인어 학과가 최초로 설치됩니다. 이 학과의 창설은 한국 정부의 지원을 받았습니다. 이는 정부가 요구하는 전문인력 양성의 필요에 대한 응답의 일환이었습니다. 1953년에 전쟁이 끝나고 한국 정부는 해외 국가들과의 관계를 넓힐 필요가 있었습니다. 그렇게 해서 1955년 스페인어와 관련된 최초의 학과가 대학에 창설된 것입니다. 이것이 한국의 라틴 아메리카 연구의 기원입니다. 저는 그들을 라틴 아메리카 연구 분과의 제1세대로 부르겠습니다. 오늘날 활동하는 대다수의 대학 연구자들은 그들로부터 직∙간접적으로 영향을 받았습니다. 그러나 제1세대는 주로 스페인어 연구에 관심을 기울였으며 지역 연구나 라틴 아메리카 연구에는 별다른 관심을 가지지 않았습니다. 시간이 흘러, 1980년대부터는, 스페인어와 스페인 문학과 관련된 학과들이 여러 대학에서 설립되었습니다. 현재 한국에는 지역 연구로서 스페인과 라틴 아메리카 사회에 관해 가르치는 학과가 설치된 대학이 15곳이 있습니다. 그러한 학과의 실제 명칭은 스페인어 학과, 스페인 및 라틴 아메리카 학과, 스페인어문학과 등등입니다.

이로부터 한국의 라틴 아메리카 연구의 두 가지 특징이 나타납니다. 먼저 한국의 라틴 아메리카 연구는 그 기원에서부터 정부의 필요에 따라 제도화되었다는 점입니다. 현재까지도 한국 정부에 전략적으로 중요한 지역이 어디인지 아는 것이 한국 라틴 아메리카 연구의 주요 사안입니다. 지역 연구와 정부 정책 사이에 연결이 있는 셈입니다. 한국 라틴 아메리카 연구의 두 번째 특징은 간 학제적 측면과 관련합니다. 간 학제적이기에 대학에는 라틴 아메리카 관련 학위가 없으며 라틴 아메리카와 연관된 연구의 축에 해당하는 역사, 사회과학, 철학과 같이 전통적 분과에서는 라틴 아메리카 연구가 이루어지지 않고 있습니다. 요컨대 [라틴 아메리카의] 지역에 관한 지식을 심화시키고 확장시키며 축적시키기 어렵습니다. 이러한 상황은 최근에는 다소 개선되기는 했지만 충분하지는 않습니다.

라틴 아메리카 연구의 이러한 조건은 이 분과가 스페인어를 구사하는 전문가들의 양성을 일차적인 목적으로 하고 있는 데서 기인합니다. 이것은 곧 이 분과에서 어학 교육에 가장 집중하고 있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따라서 대학의 코스웍은 라틴 아메리카 사회에 관한 이해 혹은 성찰에 초점을 맞추기보다는 스페인어 훈련에 초점을 맞추고 있습니다. 이 분과의 이러한 출발은 한국과 라틴 아메리카 국가 사이의 양자적 관계 구축과 학술 아이디어 교환에 큰 걸림돌로 작용했습니다. [그렇지만] 지난 몇 년간 이 점은 바뀌었으며 현재는 적어도 양자 사이의 관점과 지식을 교환하려는 시도들이 있습니다. 오늘 세미나 역시 그러한 시도의 한 사례일 것입니다. 본론으로 돌아온다면 1980년대까지 한국과 라틴 아메리카 사이에는 엄밀한 의미에서의 국제적 관계나 대학 간 교류가 부재했습니다. 양편이 체결한 서류만이 있을 뿐입니다. 그리고 서류는 서류일 뿐입니다. 오랫동안 한국 사회는 “후진국”이라고 불리는 나라들에 관심이 없었습니다. 말하자면 한국 사회는 자칭 1 세계, 그러니까 서구 유럽과 미국의 경제적∙정치적 모델에 스스로를 맞추는 데만 전념해왔습니다. 이 경향은 현재까지도 그렇게 많이 변하지 않았습니다. 저는 이것이 주변국에서 생존하는 방법이라고 봅니다. 라틴 아메리카 연구의 기원에 대한 이러한 짧은 기술은 한국과 같은 주변국이 다른 주변부 지역을 바라봤던 방식을 정확하게 드러내 줍니다. 그러나 흥미로운 점은 당시 라틴 아메리카의 몇몇 국가들의 경제 발전의 수준이 한국보다 훨씬 높았다는 사실입니다. 만약 이 지역이 “주변부”로 비쳤다면 그것은 단지 경제적 발전의 수준 때문만은 아니며 여기에는 다른 요인들이 있습니다. 한국 사회에서 라틴 아메리카가 주변부 지역으로 분류된 이유 가운데 하나는 라틴 아메리카의 민족적 특성 때문입니다. 이에 관한 토론은 매우 복잡할 것입니다. 저는 한국 사회가 매우 인종차별적 시선을 가지고 있다고만 말하겠습니다.

다른 한편으로는 라틴 아메리카에 대한 한국 사회의 관심이 이 시기부터 서서히 나타나고 있었던 것으로 보입니다. 비록 이 관심은 지엽적이고 피상적이며 때로는 매우 몰상식한 것이었지만 정치적 투쟁 부문의 사회 영역은 라틴 아메리카에 대한 관심을 가졌습니다. 이러한 관심은 식민 지배 및 반제국주의 운동처럼 한국과 라틴 아메리카가 공유하고 있는 역사적 경험에 대한 동의와 연대감에서 유래합니다. 1980년대에 [한국에서는] 종속 이론, 해방의 철학 및 라틴 아메리카에서 민주주의 투쟁 혹은 사회주의와 관련된 다수의 책들이 출판되었습니다. 사회 운동과 연계되어 있던 몇몇 한국인 출판 편집자들은 인민 투쟁에 관한 스페인어 문헌을 번역 출판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한국의 몇몇 사회적 지식인들과 활동가들은 이로부터 크게 고취되었습니다.

[동시에] 이 시기 동안 대학 영역에서 [라틴 아메리카 연구의] 후속 세대가 급속도로 발전했습니다. 1980년대부터 여러 대학에서 스페인어와 문학과 관련한 학과가 창설된 후, 학위를 받은 이들이 그들의 연구를 지속하기 위해 스페인 혹은 미국으로 유학을 떠났습니다. 그들이 학업을 마치고 한국에 돌아온 90년대에 한국 사회는 사회적으로 변해있었습니다. 이러한 변화는 라틴 아메리카 연구를 위한 공간을 만드는 데 크게 기여했습니다.

스페인 문학을 전공한 최근의 박사 학위 소지자들 다수가 학계에 진출했다는 점도 언급해야 할 것입니다. 이 시기 동안 사학, 사회학, 인류학과 철학과 같은 다른 분과 영역에서는 라틴 아메리카에 대한 관심이 많지 않았습니다. 오직 소수의 정치학 연구자들만이 미국 학계의 영향력 하에서 라틴 아메리카 사례에 대해 관심을 가졌을 뿐입니다. 이 시기에 민주주의와 독재는 사회 과학에서 매우 큰 주제였습니다. 요컨대 [이 시기의] 문학 또는 어학 연구자들, 미국의 유학생들, 혹은 멕시코의 유학생들이 한국에 돌아와서 라틴-아메리카 연구를 수행하게 될 것입니다. 각 분야의 전문가 없이 라틴 아메리카 연구를 발전시키는 것은 하나의 도전이었다고 저는 생각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몇몇 연구자들은 그들의 학술적 교육의 한계를 뛰어넘고 라틴 아메리카 연구의 전문가가 되는 데 성공했습니다.

3. 2000년대 이후의 새로운 단계

대다수의 라틴 아메리카 국가들과 한국은 80년대 말, 90년대 초에 민주화를 겪었습니다. 한국의 경우, 세계화를 지향하는 대외 정책에 기초하여 무역과 투자는 자원, 기술 및 시장에 대한 접근은 물론 생산 프로세스의 효율성 향상을 강조하여 이루어졌습니다. 이러한 맥락에서 국제 관계에 대한 관심이 점차 높아졌습니다. 그러나 라틴 아메리카에 대한 관심이 나타났던 것은 2000년대뿐이었습니다. 2004년부터 한국과 아르헨티나, 브라질, 칠레와 몇몇 라틴 아메리카 국가 사이의 협력 관계가 심화되었습니다. 이명박 대통령이 재임하던 2008년에는 정부가 외교를 통해 천연자원에 투자하기를 원했기에 몇몇 라틴 아메리카 국가들이 전략적 거점으로 간주되었습니다. 아무튼 2000년대부터 라틴 아메리카 국가들은 정부와 민간 사업자들에게 떠오르는 시장으로 비치기 시작했습니다. 바로 이 무렵이 세계적 기업인 삼성이 멕시코에 공장을 건설한 때입니다.

흥미로운 것은 이것이 라틴 아메리카에게나 한국에게나 둘 사이에 관계에나 하나의 새로운 전환점이었다는 것입니다. 상업적∙경제적 외교를 가능하게 해 준 것은 서로의 경제적 모델에서 일치하는 점이 있다는 사실에서 기인했습니다. 바로 신채굴주의(neo-extrativisme)입니다. 한국의 목적은 천연자원(광물, 농업, 특히 에너지 자원)에 투자하고 조립 작업을 위한 값싼 노동력을 확보하는 것이었으며 반면에 라틴 아메리카 국가들은 해외 투자를 유치하여 자원을 채굴하는 것이 목적이었습니다. 더 재밌는 점은 그 당시 한국은 매우 우경화되었던 반면에 라틴 아메리카의 많은 국가들은 핑크 타이드라고 불리기까지 했던 좌파 정당들이 정권을 쥐고 있었다는 점입니다.

양쪽의 정부가 천연자원 채굴에 관한 합의를 보았고 [이로써] 경제적이고 외교적인 관계를 공고히 한 반면에 라틴 아메리카에 대한 한국의 사회적이고 학술적인 관심이 이전보다 훨씬 더 커진 것은 라틴 아메리카의 진보주의자들이 제안한 정치적 대안의 매력 덕분입니다. 정부들, 다른 용어로 말하자면 다양한 사회적 행위자들은 라틴 아메리카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어떻게 21세기에 사회주의가 귀환할 수 있었는지를 라틴 아메리카의 정치적∙사회적 변화를 바라보면서 궁금해했습니다. 제게는 이러한 질문들이 한국에서 라틴 아메리카 연구 발전의 열쇠였던 것으로 보입니다.

2000년부터 라틴 아메리카는 전통적인 정치 정당의 위기와 원주민 투쟁 혹은 노동 투쟁 같은 사회 운동을 배경으로 성장한 새로운 정치적 행위자들의 부상으로 특징지어지는 새로운 정치적∙경제적 정세 속으로 진입합니다. 이러한 새로운 정치적∙경제적 원환(cycle)은 신자유주의 규탄과 정치 담론의 재정당화(relégitimation)로 정의됩니다. 이로부터 신자유주의에 반대하는 정치적∙경제적 정책에 기초한 다양한 정부들이 탄생했습니다. 이 정부들은 아래로부터 추진되는 요구들, 즉 그들의 정치적 지지세력의 요구들을 실현하고 미국 헤게모니와 거리를 유지하면서 라틴 아메리카의 고유한 공간을 구축할 계획이었습니다. 이러한 움직임은 좌파로의 전환 혹은 핑크 타이드라고 불립니다. 베네수엘라의 전 대통령 우고 차베스와 브라질의 전 대통령 룰라 다 실바는 이 새로운 무대를 이끄는 주역이었습니다. 이 둘 뿐만 아니라 볼리비아의 에보 모랄레스와 에콰도르의 라파엘 오르테가 등이 2000년대 무렵 이 좌파로의 전환의 흐름에 참여했습니다. 이러한 정치적 경향은 15년 동안 이어집니다.

이 시기에 나타난 라틴 아메리카의 변화는 한국에서 매우 흥미롭게 비쳤습니다. 제가 지적했던 것처럼 이러한 관심은 행정적이고 경제적인 영역에서 양쪽 사이의 밀접한 관계가 형성될 수 있도록 해주었습니다. 한국 정부는 새로운 시장 혹은 새로운 자원을 찾고 있었고 반면에 라틴 아메리카 국가들의 좌파 정부는 미국 자본을 대체할 새로운 투자자를 필요로 하고 있었습니다. 그렇지만 반-신자유주의가 북반구의 헤게모니를 대체하지는 않았습니다. 물론 한국은 라틴 아메리카 국가들이 찾았던 나라는 아닙니다. 중국과 라틴 아메리카 국가들 특히, 남아메리카 국가들 사이에 새로운 협력형태가 생겨났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시간이 흐르면서 라틴 아메리카의 몇몇 국가들은 일본과 중국과 같은 경제적 대국에 대한 균형추 역할을 맡아줄 존재로서 한국과 협력관계를 맺는 데 관심을 갖게 됩니다. 이 국가들[중국, 일본]은 라틴 아메리카 국가들을 시장의 새로운 위치로 밀어내면서, 말하자면 새로운 방식의 주변부로 밀어내면서 자신들이 권력의 새로운 중추로서 기능하기 시작했습니다.

다른 한편으로, 한국의 사회적 영역에서는 라틴 아메리카에서 새로운 정치 담론과 함께 부상한 좌파로의 전환 현상에 관심을 쏟았습니다. 이 시기에 일어난 라틴 아메리카 사회의 변화 전반에 대한 관심은 보이지 않으면서도 “반-신자유주의” 혹은 “21세기 사회주의”와 같은 개념들에만 관심을 갖는다면 이것은 사람들이 80년대부터 한국 사회에 이어져온 사회적 관심을 계승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한국 사회와 라틴 아메리카 사회의 관계를 조직하려고 하는 사회적 흐름 혹은 욕망이 늘 기저에 흐르고 있었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문제는 이 관계가 구조화된 지식에 뒷받침되지 않았으며 그러므로 일반적인 이해를 피할 수 없었다는 것입니다. 요컨대 어떤 분석에 기초한 이해라기보다는 자기 자신의 해석에 기초한 이해였습니다. 저는 여기서 저희 학자들이 채워야 했던 공백을 봅니다.

4. 라틴 아메리카를 향한 관심, 근대성/식민지성

방금 전에 언급했던 것처럼 한국에서 라틴 아메리카 연구는 제도적으로 뒷받침받지 못했습니다. 지역 연구의 기원이 “식민지 이후의 식민지(colonies post-coloniales )”를 경영해야 할 필요성이었다는 점을 상기한다면 한국에서 라틴 아메리카 연구 발전이 쉽게 극복하기 어려운 난관을 거쳤다는 사실은 매우 자연스럽습니다. 제가 보기에 한국은 식민지를 경영했던 적도 없고 심지어 그것을 원했던 적도 없습니다. 이러한 이유에서 한국에는 라틴 아메리카 연구를 발전시킬 수 있는 가능성이 그리 많지 않았던 셈입니다. 그리고 이러한 의미에서 2000년대는 라틴 아메리카에 대한 한국 사회의 모든 관심이 집결되는 결정적인 계기였습니다. 라틴 아메리카의 정치적∙사회적 변화는 한국 사회의 여러 분야에서 관심을 일으켰고 정부 역시 관심을 가졌습니다. 이러한 맥락에서 한국 학계의 관점이 변화하기 시작했으며 다양한 연구 주제들이 서로 연결되기 시작합니다. 2008년, 서울대학교 라틴 아메리카 연구소의 연구 프로젝트는 연구주제들을 구조화했습니다. “21세기 라틴 아메리카와 트랜스모더니티”이라는 제목의 이 연구 프로젝트는 탈식민주의적 관점에서 [기존의 다양한] 연구 주제들을 망라하고 연결하고자 시도했습니다. 이 새로운 프로젝트는 서구의 근대성 비판에 특히 몰두한 라틴 아메리카 대학 연구진의 이론적 기여를 공유했습니다. 라틴 아메리카의 연구진들은 주변부 지역에서 외세에 의한 통치가 종식된 후에 민족 국가가 형성됐다고 해서 식민주의가 종말된 것은 아니라는 것을 이유로 포스트식민주의 개념을 비판했습니다. 이러한 관점에서 라틴 아메리카 사회는 새로운 이론적 틀에서 읽어야 합니다. 이 이론적 틀은 중심부와 주변부 사이의 국제적 노동 분업과 그러한 분업을 지탱하기 위한 인종적 위계질서에 관한 설명을 제공합니다. 탈식민성의 개념은 근대적 식민주의로부터 세계적 식민주의로의 이행을 성찰합니다. 이러한 맥락에서 자본주의적, 가부장적, 근대적, 유럽/유럽-아메리카적 세계 체제로서의 개념들이 나타납니다. 탈식민주의적 용어는 자본주의를 차별화된 인식론적, 인종-민족적, 젠더-섹슈얼리티적 위계가 유발한 배제로 재-형상화합니다.

2000년대 말부터 한국의 몇몇 라틴 아메리카 연구자들은 이러한 관점을 공유하기 시작했으며 제도권 내에서 연구 프로젝트를 진행했습니다. 이는 한국의 라틴 아메리카주의자들의 관점을 근본적으로 변형시켰으며 그때까지 흩어져 있던 연구 주제들을 체계화하는 데 성공했습니다. 간단히 말하자면 저는 이 프로젝트가 한국에서 라틴 아메리카 연구를 우리의 관점을 통해 풍부하게 하려는 노력이라고 높이 평가합니다. 개인적으로는 저는 이 프로젝트의 인접 세대로서 그 수혜를 받았습니다. 이 시기에 라틴 아메리카 사회를 이해하기 위한 스페인어로 된 기초적이고 고전적인 저작들이 가까스로 출판되었으며 근대성/식민성 연구진들의 논쟁이 수입되었습니다. 예컨대 엔리케 두셀의 『1492년 타자의 은닉』과 월터 미뇰로의 저작들 그리고 근대성/식민성 문제를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되는 역사서들이 출판되었습니다.

라틴 아메리카를 바라보기 위한 지평이 개시된 것은 바로 이 시기였습니다. 이 관점에 따른다면 라틴 아메리카에서 생산된 것은 근대성이라기보다는 근대성-식민성의 총체(ensemble)입니다. 라틴 아메리카에 식민성 없는 근대성은 존재하지 않습니다. 근대성은 언제나 식민성을 동반했습니다. 이것이 라틴 아메리카 고유의 경험입니다. 동시에 이러한 관점은 민족 국가를 문제시합니다. 이러한 관점에서 민족 국가가 식민주의의 잔재를 극복하면서 성립되고 발전하는지 혹은 세계 자본주의 체제 내에서 우위를 점하면서 성공적으로 편입되는지 하는 것은 별로 중요하지 않습니다. 반대로 근대적 민족 국가의 형식은 탈식민주의적 존재가 될 수 없는데 왜냐하면 민족 국가의 근대적 모델은 식민지 열강의 기초로서 확립된 것이며 식민 장치로서 기능하기를 지속하기 때문입니다. 결국 탈식민화의 문제는 식민주의의 역학의 이러한 기초, 말하자면 국가와 국제적 관계를 통해 지탱되는 기초를 문제시하는 데로 귀결됩니다.

저는 여기서 한 가지 문제를 제기하고 싶습니다. 일반적으로 지역 연구는, 우리의 경우에, 한국에서 라틴 아메리카 연구는 정부의 직∙간접적인 지지와 협력을 필수로 합니다. 제가 이미 언급했던 것처럼 이 지식 분야의 역사는, 외교적이든 경제적이든, 국제 관계의 틀 안에서 성립되었습니다. 또한 여전히 대학 연구자들을 향한 경제적이고 외교적인 관심사에서 비롯된 요구가 존재합니다. 다른 한편으로 라틴 아메리카 연구는 근대성과 민족 국가의 역할에 대한 비판이라는 이론적 성과에 힘입어 성숙해졌습니다. 여기서 저는 라틴 아메리카 연구가 제도적으로 뿌리내린 공간과 이 연구가 지향하는 공간 사이에 매우 큰 격차가 있다는 것을 봅니다.

민족 국가는 자신의 영토 바깥에서 새로운 시장을 끊임없이 찾아다니며 해당 지역에 대한 헤게모니를 쥐려고 시도합니다. 라틴 아메리카의 역사적 사례를 분석할 때 이 점은 분명합니다. 마찬가지로 [우리는] 라틴 아메리카의 역사로부터 자본주의 메커니즘이 내∙외부의 식민지를 건설하기를 멈추지 않으면서 어떻게 지역화되는지를 관찰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맥락에서 한국은 결코 예외적이지 않습니다. 최근에 한국은 동남아시아 국가들에서 경제적∙문화적 영향력을 확장하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라틴 아메리카 연구 전반에 걸쳐 우리는 자본주의∙제국주의 열강의 이러한 메커니즘을 고려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 메커니즘은 아이러니하게도 라틴 아메리카 연구를 지원해줍니다. 제가 궁금한 점은 연구자들이 근대적 발전을 추구하는 현실에 뿌리내리고 있다면 학술장에서 근대성에 대한 비판은 과연 어디까지 나아갈 수 있는지 하는 것입니다.

여기서 발표를 마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질문 받도록 하겠습니다.

(image : Orbis Terrarum Nova et Accuratissima Tabula par Nicolaes Visscher, 1658)


Vous aimerez aussi...

Laisser un commentaire

Votre adresse e-mail ne sera pas publiée. Les champs obligatoires sont indiqués avec *

Ce site utilise Akismet pour réduire les indésirables. En savoir plus sur comment les données de vos commentaires sont utilisées.

Rechercher dans OpenEdition Search

Vous allez être redirigé vers OpenEdition Search